기사 메일전송
“해외에서 가볍게 대마 한 번?" 돌아와서 무겁게 처벌된다
  • 편집국 기자
  • 등록 2024-05-27 14:58:44

기사수정
  • 법무부, ‘해외 마약류 이용 방지 캠페인’ 실시

우리 국민이 자주 방문하는 국가 중 대마 합법 국가가 증가하면서 해당 국가에서는 누구나 대마 등 마약류 이용이 가능하다고 오인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.

 

해외 마약류 이용 방지 캠페인 포스터 중 일부

그러나 우리 국민이 대마 합법 국가에 방문하여 대마 등 마약류를 이용하면, 귀국 후에는 국내법에 의해 무겁게 처벌된다.

 

마약이 합법인 나라에서 대마 등 마약류를 흡연·섭취했더라도 속인주의 원칙(형법 제3조)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이 저지른 범죄에 대하여는 대한민국 형법이 적용되어 처벌된다.

 

대마(초) 흡연·섭취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, 수입, 수출 또는 이를 목적으로 소지·소유 시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해진다.

 

이에 법무부는 해외로 출국하는 우리 국민이 대마 합법 국가에서 대마 등 마약류 이용을 방지하고 마약 이용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자 ‘해외 마약류 이용 방지 캠페인’을 진행한다.

 

이 캠페인은 우리나라 국민이 대마 합법 국가에서 대마 등 마약을 흡연·섭취하면 귀국 시 국내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영상물과 포스터로 제작·배포되며, 2024. 6. 1. (토)부터 인천국제공항 출국장, 공항 진입 고속도로 등 옥외 광고물과 법무부 공식 SNS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.

 

법무부는 "앞으로도 대마 등 마약으로부터 국민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"고 밝혔다.

 

 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포토뉴스더보기
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
최신뉴스더보기
많이 본 뉴스더보기
  1. 지역필수의료체계의 위기, 한의사라는 대안 활용해야 지역필수의료 공백에 한의사 활용 방안이 제안되었다.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윤의원과 더좋은보건의료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한 토론회가 열렸다.
  2. 척추교정시 두둑~ 시원한 '뼈소리', 환자의 통증 개선과는 무관하다 통념과 다르게, 환자의 '뼈소리'가 환자의 통증 개선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.
  3. '기적의 비만 치료제', 실명 위험 높일수 있어 '위고비', 오젬픽' 등 세마글루타이드 제제 복용이 비동맥성 전방허혈 시신경병증(NAION) 발병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에 대한 경고가 나왔다.
  4. 올여름 무더위, 삼성 에어컨 ‘청.정.확.인’ 하세요 6월 최고 기온이 37℃를 넘어선 가운데 에어컨 사용이 증가하며 서비스 신청도 빠르게 늘고 있다. 올해 6월 에어컨 서비스 신청은 지난달 대비 50% 이상 급증했다.기상청이 ‘여름철 기후 전망’에서 올해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가능성이 큰 걸로 전망한 만큼 에어컨 사용 및 서비스 신청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.무더위가...
  5. 보건복지부, ‘소아·태아 고난도 의료행위 보상강화’ 추진 `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``는 7월 2일 조규홍 제1차장 주재로 회의를 개최하여 ▲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상황 ▲비상진료체계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.정부는 일부 병원들의 집단휴진으로 인한 의료공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, 의료계가 추가적인 집단휴진을 철회하고 대화의 장으로...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